사이트맵 ×

인터에임
보아스
원일유압
코스모스코리아㈜
사출몰
현대보테코

국내/해외뉴스

지매틱
디에스테크
mew
진산피알엠

울산 자동차 산업 현재와 미래, 길을 찾다

작성자 : 편집부 2023-07-19 21:54:32 | 조회 : 52


- ‘2030 울산 자동차 산업 포럼출범 및 첫 회의 개최

- 노동계, 경영계, 전문가, 정부 대표 등 17명으로 구성

 

울산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찾기 위해 노동계, 경영계, 전문가, 정부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자동차산업 포럼이 출범한다.

울산시는 515() 오후 3시 현대자동차() 울산기술교육원에서 김두겸 울산시장, 김기환 울산시의회 의장, 이동석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안현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2030 울산 자동차 산업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지역 자동차 산업 생태계 변화에 따라 당사자 간 긴밀한 관계망(네트워크) 구축 및 사회적 대화 필요성에 따라 노동계, 경영계, 전문가, 정부 등 17개 기관의 대표 등이 참여하여 구성됐다.

노동계는 한국노총 울산지역본부,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울산경주본부, 전국금속노동조합 울산지부,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 케이유엠()노동조합 등 5, 경영계는 울산상공회의소,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울산지역 금속산업 사용자협의회, 매곡산단 입주기업체 협의회 등 6, 전문가는 울산테크노파크, 울산과학기술원(UNIST) 2, 그리고 정부는 울산시, 울산시의회, 고용노동부 등 3곳이 참여했다.

포럼의 역할은 국내외 자동차 산업 동향 및 전망, 울산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강화, 미래 환경·기술 변화가 자동차 산업 생태계 및 고용에 미치는 영향, 기업 및 노조 활동을 통한 지역사회 공헌 방법 등이다.

이날 제1차 포럼은 출범식 전문가 주제발표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전문가 주제발표는 울산 자동차 산업 현재와 미래, 길을 찾다를 대주제로, 이항구 자동차융합기술원장의 울산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 최영석 차지인() 대표의 전기 자동차(EV) 산업 전환에 따른 에너지 플랫폼의 변화와 스마트 시티라는 소주제로 진행됐다.

이항구 원장은 울산 자동차 산업이 세계 미래차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현대자동차 중심의 미래차 공급망과 생태계 조기 조성, 미래차 전문인력의 육성과 유지, 기술과 생산 분야에서 새로운 협력방식과 협력의 장 마련, 기존 공급업체의 사업 전환과 다각화 촉진 등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최영석 대표는 다양한 형태의 미래 이동 수단(모빌리티) 등장으로 전기 에너지 시장에서 수요·공급의 불균형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며, 전기 사용 및 생산 유형 변화를 반영한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망 구축을 위하여 지능형 도시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종합토론은 권수용 울산테크노파크 원장을 좌장으로, 이항구 자동차융합기술원장, 최영석 차지인() 대표,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 손흥선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 문상식 울산일자리재단 연구평가팀장 등이 패널로 참여하여 자동차 산업 주요 현안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자동차 산업 변화에 발 빠른 대응을 위해서는 노동계, 경영계, 전문가, 정부 등 이해 당사자 모두의 참여와 협조가 필수적이다라며, “상호간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고, 지역사회가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문제해결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미래차 육성을 위해 울산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산업의 재도약을 목표로 3대 전략, 7개 추진과제를 내용으로 하는 울산 자동차 산업 육성 및 발전지원 방안202211월 수립, 시행 중이다.

3대 전략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확장 지속적 지원 자동차부품 기업·연관 산업의 동반성장 유인 미래차 전환 대비 전문인력 양성 등이며, 7개 추진과제는 전기차공장 신설 계기로 차후 울산공장 확장 시 지속 지원 산업단지 적기 조성 공급과 국가산단관리 효율성 강화, , , 현대자동차 통합(원스톱) 협력체계 상시 시스템화, 미래 이동 수단(모빌리티) 분야 핵심 선도기업 100개 육성, 미래차(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전환 기술 지원, 미래 이동 수단(모빌리티) 전환 대비 산업 클러스터 구축, 미래차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 등이다.